(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인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인디 1세대인 펑크록 밴드 노브레인이 18일 새 싱글 ‘최고의 순간’을 발표했다.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에 따르면 이 싱글은 지난 8월 낸 싱글 ‘쏘나기’에 이어 두달 만에 공개하는 신곡이다. 이 곡은 무대와 관객을 밝게 비춰주는 조명들이 별빛이 되고, 우리가 노래로 하나가 될 때가 다시 오지 않을 최고의 순간이라고 표현한 노래다.

재미공작소, 시 발표를 전시 춘천출장샵 형태로 꾸민 ‘시공간집’ 기획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공연·전시 등을 기획하는 ‘재미공작소’는 새로운 형태의 시(詩) 공주출장샵 전시회 ‘시공간집’을 오는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브렉시트(Brexit) 이후 유럽연합(EU) 주민에게 우선적인 혜택을 주기보다는 비 EU 출신의 숙련 노동자에 대한 문호를 확대해야 한다는 영국 이민자문위원회의 권고안이 나왔다. 앞서 영국 내무부는 브렉시트 이후의 이민 정책 수립에 반영하기 위해 위원회에 보고서 작성을 의뢰했다. 18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에 따르면 위원회는 400여개 이상의 기업과 산업 유관단체, 정부 부처 등으로부터 얻은 자료를 토대로 이민에 양주출장샵 따른 영향을 분석, 14개의 권고사항을 보고서에 담았다. 위원회는 우선 브렉시트 이후에도 지금처럼 유럽경제지역(EEA) 출신 노동자에게 비 EU 출신과 다른 규정과 우선적인 혜택을 적용해야 하는 설득력 있는 근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숙련 노동자에 대한 제한은 완화할 필요가 의정부출장샵 있다고 주장했다. 보고서는 “숙련 노동자는 더 많은 소득을 올릴 가능성이 있고, 재정 등에 더 긍정적인 공헌을 할 수 동두천출장샵 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현재 연간 2만700명인 비 EU 출신 숙련 노동자에 대한 비자발급 제한을 폐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아울러 음식숙박업 등의 일자리를 채우기 위해 계속해서 EU 출신 저숙련 노동자에게 문호를 개방해야 하는지 확신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미 충분한 저숙련 노동자가 영국에 들어와 있는 만큼 당장 변화가 발생할 것으로 보이지 않는 데다, 향후에도 가족 등을 찾아 영국 내에 유입되는 인력이 충주출장샵 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농업 양주출장샵 등 EU 출신 노동력에 대한 의존도가 큰 산업의 경우 예외를 둘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영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영국 밴드 프란츠 퍼디난드(Franz Ferdinand)가 오는 11월 25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5일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에 따르면 2000년대 포스트 펑크 리바이벌 장르를 대표하는 프란츠 퍼디난드는 ‘소녀들을 춤추게 하는 음악을 만들겠다’는 포부처럼 유쾌한 음악을 만드는 밴드다. 2004년 발표한 히트 싱글 ‘테이크 미 아웃'(Take me out)은 이들에게 브릿어워즈와 머큐리음악상 등에서 숱한 트로피를 안겨줬고, 2005년 발표한 두 번째 앨범 ‘유 쿠드 해브 잇 소 머치 베터'(You could have it so much better)로는 영국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그의 내한은 2006년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과 2013년 단독 콘서트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라이브네이션코리아는 “5년 만의 내한이자 정규 5집 발매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공연인 만큼 특별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 티켓은 오는 12일 정오부터 예스24에서 예매할 수 있다. 스탠딩과 좌석 모두 7만7천원. ☎1544-6399

이 같은 경제·관광공동특구 조성은 문 대통령의 ‘한반도 신(新)경제지도 구상’과 맞닿는 것으로도 볼 수 있다. ‘환동해권’, ‘환서해권’, 그리고 ‘중부권’ 등 3개 경제벨트로 구성된 신경제지도의 밑그림은 이미 나온 상태다. 환동해권은 오산출장샵 에너지·자원 중심이고, 중부권이 환경·관광 중심이라는 동해출장샵 점에서 다소 차이가 있지만, 경제와 관광을 두 축으로 남북 경협을 전개하겠다는 구상에서 춘천출장샵 일맥상통한다. 물론 경협과 관련된 남북의 합의나 구상이 실현되려면 절대적으로 안양출장샵 선결돼야 하는 게 북한의 비핵화라는 데 이견이 없다. 북한 핵무기·미사일 개발에 따른 미국 등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가 풀리지 않는 한 서울출장샵 남북 경협에 대한 모든 논산출장샵 논의는 실현 가능성이 담보되지 않는 공허한 담론에 그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가) 20%만 진행하면 되돌릴 수 없게 되는 지점이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듯, 비핵화가 과연 언제쯤 ‘되돌릴 수 정읍출장샵 없는 지점’에 이르느냐에 따라 특구 조성을 비롯한 남북 경협의 성사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브렉시트(Brexit) 이후 어떤 식으로든 영국 경제에 충격이 가해질 것이며, 특히 유럽연합(EU)과 아무런 미래관계를 맺지 못하는 ‘노 딜'(nodeal) 브렉시트시 영향은 더 커질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의 경고가 나왔다. IMF는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영국과의 연례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IMF는 폭넓은 브렉시트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영국 경제가 올해 1.5%, 내년 1.5% 성장하면서 독일, 프랑스 등 경쟁국에 뒤처질 것으로 내다봤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영국 재무부에서 가진 보고서 발표 관련 기자회견에서 영국이 EU와 합의에 도달하는 것과 관계없이 브렉시트로 인해 일정 정도 충격을 받을 것이며, ‘노 딜’ 브렉시트시에는 즉각적인 불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공급 측면에서 충격이 있을 것이며, 이는 성장률 하락, 적자 확대, 통화가치 하락 등 일련의 영향을 불러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영국과 EU 간의 통상관계에서 장애가 클수록 더 많은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라가르드는 오는 11월 발표할 세계경제 전망에서 전 세계 성장률 전망치 역시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이날 라가르드 총재와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필립 해먼드 영국 재무장관은 ‘노 딜’ 브렉시트와 관련한 IMF의 “분명한 경고”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서울지방항공청, 활주로 안동출장샵 안전성 원주출장샵 등 보완하겠다며 심의 포항출장샵 연기 요청신안군 논산출장샵 관계자들 “회의 경산출장샵 불공정” 거친 항의…한때 전주출장샵 경찰 출동도 원주출장샵.

송고기획력 인정받은 전문 경

송고기획력 인정받은 전문 경영인…정몽구 회장 최측근(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자동차 고율관세 경상북도출장샵 문제 해결차 미국으로 떠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18일 방북길에 오른 김용환 현대·기아차[000270] 부회장은 그룹 내에서 기획조정 업무를 총괄하는 전문 경영인이다. 특히 김 부회장은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신뢰가 두터워 정 회장을 가까이서 보좌하는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과거 정 회장의 해외 출장이나 중요 전주출장샵 행사 때 대부분 김 부회장이 수행했다. 총수 일가와 특별한 학연 및 지연으로 김해출장샵 얽혀있지 않고 현대차그룹 내에서 ‘실세 라인’으로 불리는 현대정공 출신이 아님에도 부회장 자리를 8년간 지키고 있다는 점에서 능력과 성실함을 인정받았다는 게 재계의 평가다. 안동출장샵 김 부회장은 1956년 경기도 평택에서 태어나 인창고, 동국대 무역학과, 고려대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1983년 현대차[005380]에 입사한 고양출장샵 이후 나주출장샵 유럽사무소장 등을 거쳐 2003년 기아차 해외영업본부장을 맡았다. 2008년 현대차로 복귀해 해외영업본부 사장, 기획조정실 사장을 지냈고 2010년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회장은 8년간 부회장직을 유지하며 현대차그룹의 비서실, 전략기획담당, 감사실, 법무실, 구매 등 주요 부문을 총괄해왔다. 특히 2011년 현대의 모태인 현대건설[000720]을 놓고 벌어진 현대그룹과 인수 경쟁에서 현대차가 승리한 것은 김 부회장의 가장 큰 공적 중 하나로 회자된다. 정몽구 회장의 또 다른 숙원이었던 통합 신사옥 추진과 이를 위한 옛 한국전력[015760] 부지 인수 등 굵직한 업무를 진행하는 과정에서도 김 부회장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 현대차그룹은 정의선 수석부회장을 대신해 김 부회장이 평양정상회담 수행단에 포함된 것이 단순히 기획조정 업무와의 연관성 때문이라고 설명하지만, 포항출장샵 재계에서는 김 부회장이 정몽구 회장을 측근에서 보좌하는 만큼 그룹 차원의 대북사업 밑그림을 가장 잘 이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적임자였을 것이란 평가가 나온다.

▲ 대한조혈세포이식학회는 최근

▲ 대한조혈세포이식학회는 최근 부산 벡스코에서 학술대회 및 총회를 열어 신임 회장에 이종욱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 혈액병원 교수를 선출했다. 이 교수는 조혈모세포이식 분야에서 250편 이상의 국제학술지 논문을 발표하는 등 연구업적을 인정받고 있다. 신임 회장의 임기는 이달부터 1년이다. (서울=연합뉴스)

영국은 북아일랜드를 송고(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수원출장샵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11월 중순 추가 용인출장샵 EU 정상회의를 열겠다면서 아일랜드 국경 관련 영국 제안은 재검토해야 수원출장샵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예정된 비공식 EU 의정부출장샵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렉시트 협상이 결정적 국면에 접어들었고 여러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있다”면서 “(테리사) 오산출장샵 메이 영국 총리의 제안 중 일부는 영국이 이 문제에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투스크 의장은 브렉시트 김제출장샵 이후 영국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EU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경제협력에 관한 영국의 제안은 재검토와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The 2018 Robot World is an important venue for those in the industry, academe, and research communities to exchange information on the latest trends and discuss technical 서울출장샵 issu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