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05㎞의 강풍을 동반한 망쿳이 14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오는 15일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2013년 무려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냈던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나 높은 폭풍해일(6m)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보다 많은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가 우려된다며 해안가 저지대와 위험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태풍의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고,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또 관공서 등에 마련한 주민 대피소를 정비하고 비상식량을 비롯한 구호물품과 구조 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곡창지대인 루손 섬의 카가얀 주에서는 농부들이 쌀과 옥수수를 서둘러 수확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약 300만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고 있으며 700만 명가량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

▲ 김영숙씨 별세, 강미경씨 모친상, 박성동(기획재정부 국고국장)씨 장모상 = 경산출장샵 17일, 부산 천주교 남천성당, 발인 시흥출장샵 19일 오전 8시 거제출장샵 ☎ 051-623-4528 정읍출장샵 (세종=연합뉴스) 송고

▲ 김영춘 충청북도출장샵 해양수산부 창원출장샵 장관은 13일 부산을 찾아 부산항 양주출장샵 현안에 대해 지역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자갈치 시장에 들러 추석 물가동향을 점검한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부산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체계 개편 방안’을 설명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