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탈북민 출신인 김인태 국가안보전

탈북민 출신인 김인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백두산은 외국 관광객도 많고 국가행사도 많이 열려서 삼지연 공항은 잘 관리가 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용하는 데 큰 불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공항에서 버스나 SUV 등을 이용해 백두산 정상의 장군봉으로 이동하는 데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천지로 이동할 수 있다. 백두산 정상의 천지는 남한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가보고 싶어하는 곳으로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은 대부분 천지를 관람한다.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김순임은 조선의 스무 살 새댁이다. 한양 집 다락에 숨어 있다가 청군에 잡혀 청나라 심양으로 끌려왔다. 그녀는 심양에서 만주족의 종노릇을 해야 했다. 반복되는 욕설과 구타를 견디기 힘들었다. 더욱 겁났던 것은 그 만주족 부인의 심한 질투였다. 옆집에서는 안산출장샵 만주족의 부인이 뜨거운 물을 한국 여인에 들이붓는 일이 발생했다. 이렇게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서산출장샵 판단한 그녀는 경상남도출장샵 천신만고 전라북도출장샵 끝에 심양을 탈출, 압록강을 부산출장샵 건너는 데 성공했다. 납치된 지 1년 만에 광주출장샵 한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집에 들어갈 수 없었다. 수많은 여인이 정절을 잃었다는 양산출장샵 의심을 받아 남편이나 시부모로부터 자결 요구를 받는 일이 많았기 때문이다. 김순임은 멀찌감치 자신의 집 대문을 바라보면서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 추운 겨울날 발길을 돌렸으나 갈 곳이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