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9일(현지시간)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을 마무리 짓기 위해 11월 중순 추가 EU 정상회의를 열겠다면서 아일랜드 국경 관련 영국 제안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그는 이날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예정된 비공식 EU 정상회담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브렉시트 협상이 결정적 국면에 접어들었고 여러 다양한 시나리오들이 있다”면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의 제안 중 일부는 영국이 이 문제에 긍정적으로 접근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투스크 의장은 브렉시트 이후 영국이 외교·안보 분야에서 EU와 협력할 준비가 돼 있지만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경제협력에 관한 영국의 제안은 재검토와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빈과일보는 태풍 제비로 간사이 공항이 마비된 후 공항의 김제출장샵 대만 여행객이 대만 주(駐) 오사카 사무처에 숙박 관련 도움을 포항출장샵 청했다가 냉랭한 반응만 있었다는 첫 불만 글을 올린 누리꾼의 송고

9월 10일, JC(캄보디아) 국제 항공은 광저우-시아누크빌 항로를 공식 개설했다. 두 목적지를 연결하는 직행 항로가 개설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C 선임 부사장 Upekha Anupauma Bentota Pathiranha는 포럼에서 “현재 김포출장샵 자사는 광저우를 포함해 10개 중국 도시로 직행 항로를 운행하고 있다”면서 “올해 말까지 그 수를 15개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제대로 평가받지 못하고 있다. ▲ 기록이 적기 때문이다. 여성독립운동에 대한 인식 자체를 바꾸어야 안산출장샵 한다. 독립운동과 관련돼 활동했으나 이름을 남기지 못한 여성들을 따로 평가해야 하지 않을까. 대표적인 경우가 독립운동가의 부인들이다. 특히 해외에 망명한 독립운동가들의 경우 부인의 도움이 없었으면 독립운동을 할 수 없었다. 독립운동하는 남편의 뒷바라지 자체가 독립운동의 성격을 가진다. 임시정부 국무령을 지낸 이상룡 선생의 손부 허은의 구술 회고록 ‘아직도 내 귀엔 서간도 바람 소리가’를 보면 밖에서 영천출장샵 독립운동하다가 동료들과 집에 들어온 시할아버지의 식사를 차리는 모습이 나온다. 이들의 끼니를 해결하고 수발을 제주도출장샵 드는 것은 전적으로 부인, 딸, 며느리, 손주며느리들의 몫이었다. 국내에서 활동한 경우 가장 중요한 포상기준이 옥고이다. 여성들은 상대적으로 옥고가 적다. 여성이라고 봐준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경찰에 잡혀가도 기소가 안 되고 풀려나는 경우가 많았다. 기록에 남아있는 여성 한국광복군의 수는 10명 남짓인데 실제로는 더 많은 여성이 해외에서 무장투쟁에 서울출장샵 뛰어들었다. 광복군이나 조선의용군의 남아있는 사진에는 군복 입은 여성들의 모습이 많이 눈에 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