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4명은 추석 명절을 달가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스탄불·카이로=연합뉴스) 하채림 노재현 특파원 =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이스라엘군의 작전 여파로 격추되는 돌발상황이 벌어져 복잡한 시리아 전선에 미칠 영향에 국제사회의 목포출장샵 이목이 쏠린다. 이번 사태로 러시아, 이스라엘의 긴장감이 고조됐지만 양국 정상이 계룡출장샵 전화통화를 하는 등 자제하는 광주출장샵 모습을 보여 사태가 제천출장샵 확산되지는 않을 남원출장샵 것으로 보인다. 18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을 맞고 격추됐다. 시리아군이 이스라엘 전투기 작전을 차단하려다 아군 군용기를 맞춘 것이다. 러시아 정부는 오발의 주체인 시리아군이 아니라 이스라엘에 모든 책임을 돌리면서, 이스라엘군의 행위를 ‘적대적 도발’로 규정했다. 더 나아가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우리는 그러한 행위에 무대응으로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보복 조처를 시사했다. 러시아의 강경한 어조에 이스라엘은 이례적으로 작전의 경과를 밝히며 수습에 애쓰는 모습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사천출장샵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구출장샵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러시아 군용기 추락을 위로했다고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이스라엘 언론이 전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러시아 군인들의 사망에 슬픔을 나타내고 이번 사태의 책임이 시리아에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러시아 군용기 승무원의 죽음에 ‘비통’함을 표현했다. 또 17일 밤 시리아 서부 라타키아에 있는 무기 제조시설이 이란의 뜻에 따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로 수송을 앞두고 있었고, 이스라엘군은 이를 저지하려고 전투기를 보내 공습을 단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스라엘이 공습 사실과 동기를 이처럼 소상하게 공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