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수원여객 노조는 송고’조정중지’

수원여객 노조는 송고’조정중지’ 용남고속은 사측과 다시 협상 테이블에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권준우 류수현 기자 = 20일 총파업을 예고한 수원지역 버스노조 가운데 한 곳이 사측과 임금협상을 타결해 파업 계획을 철회했다.

(하남=연합뉴스) 이우성 통영출장샵 기자 = 경기도 하남시는 감일택지개발지구 내 불법 개 사육장에서 보호해온 개 200여 마리에 대한 입양 및 기증을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GMA뉴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15일 오전 1시 40분께(현지시간) 최고 시속 28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루손 섬에 있는 카가얀 주 해안으로 상륙했다. 이 때문에 강한 정읍출장샵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간판이 추락하고 정전사고가 발생하는 등 피해가 잇따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풍으로 항공기 50여 편이 결항했고, 높은 파도로 선박 운항이 사실상 전면 중단되면서 5천 명 안팎의 승객이 지난 14일부터 항구에 발이 묶였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2013년 7천300여 대구출장샵 명의 희생자를 순천출장샵 낸 태풍 ‘하이옌’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평택출장샵 내다봤다.

성냥 소비가 계속 늘면서 성광성냥의 규모는 갈수록 커졌다. 직원으로 시작한 의정부출장샵 손진국 대표는 공장장과 상무를 거쳐 주주가 돼 경영에 참가했다. 공장이 번창해 1970년대에는 직원 수가 160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평택출장샵 공장 규모가 제일 컸을 때는 매일 4t 트럭이 성냥을 실어 날랐다고 손 대표는 전했다. “여기서 원목을 깎으면 저쪽 기계로 옮겨가고, 저쪽 기계에서는 이런저런 공정을 한 뒤 옆 건물로 옮겨갑니다. 여기저기 있는 공장 건물을 몇 차례 오가면 성냥이 완성되고 포장해서 실어냈죠.” 손 대표는 공장 운영을 중단하지 5년이 다 돼가지만 지금도 공장 안에만 들어오면 무슨 기계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뚜렷이 기억한다. 그는 공장 운영은 멈췄지만 공장 터를 보존해 후세에 성냥문화를 전하는 길이 생기기를 바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