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송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

송고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재일본대한민국민단(민단)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와 군사 적대관계 종식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민단은 여건이 중앙본부 단장 명의의 담화문을 내고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공동선언에서 모든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고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기로 한 양 정상의 합의를 높게 평가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민단은 “우리 재일동포는 이번 평양공동선언이 남북관계를 한층 더 진전시키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뿐 아니라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큰 역사적 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제사법재판소에 제재 가능성 ‘엄포’…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미국의 親이스라엘 행보 가속…볼턴 “미국은 항상 이스라엘 편”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내년 제91회 공주출장샵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선정된 ‘버닝’을 연출한 이창동 감독이 다음 달 아카데미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현지 영화학도들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특강을 진행한다.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은 2018년 전라북도출장샵 가을학기에 미 주요 대학 영화학과 학생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코리언 시네마 투어링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17일(현지시간) 경상남도출장샵 밝혔다. 김종관 감독(9월), 이창동 감독(10월), 명필름 심재명 대표(11월)가 초청돼 AFI, 채프먼, UCLA(LA 캘리포니아대학),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UCI(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영화학과 등을 찾아가며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한국영화 홍보사업이다. 그동안 류승완, 정주리, 박찬욱, 김지운, 윤가은, 최동훈, 황동혁 감독 등이 초청돼 미국의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통영출장샵 소개했다. 특히 다음 달에는 아카데미에 출품하는 ‘버닝’을 현지 영화학도들에게 소개하는 장이 평택출장샵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LA한국문화원 김낙중 원장은 “미국 내 하남출장샵 최고의 영화학교에서 한국영화를 상영하며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고 친밀도를 넓히는 일은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특히 ‘버닝’을 홍보함으로써 효과가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순천출장샵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프먼 대학교 영화·미디어아트 학과는 2015년부터 ‘한국영화의 오늘’이란 주제로 정규과목을 편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