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세종시가 중국 구이저우(貴州)성과 스마트시티 건설을 위한 협력을 하기로 했다. 19일 세종시에 따르면 구이저우성 쑨즈강 당서기 일행은 이날 시청을 찾아 이춘희 시장과 국제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에 대해 환담을 했다.IT/과학 본문배너 이어 세종시 고기동 기획조정실장과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 관리위원회 부서기 명의로 된 스마트시티 건설 우호 협력 협정을 체결했다. 세종시와 구이저우성은 앞으로 스마트시티 전문가·학자 간 정기적인 포럼과 학술 토론회를 열기로 했다. 아울러 스마트시티 건설 응용 분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힘을 모으기로 약속했다. 교통, 의료, 공공서비스, 물류,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발전을 모색하기 위한 노력을 함께 하기로 했다고 시는 설명했다. 중국에서 가장 가난한 지역이던 구이저우성은 최근 들어 전 세계 유수의 기업이 앞다퉈 진출하는 첨단기술의 장으로 탈바꿈하고 있다. 특히 소셜미디어, 전자상거래, 게임, 동영상 등 서비스를 위해 필요한 많은 양의 데이터를 저장하는 데이터센터 중심지로 주목을 받는다. 10억명의 가입자가 있는 모바일 메신저 위챗의 텐센트 그룹을 비롯해 알리바바, 화웨이, 차이나모바일, 차이나유니콤, 차이나텔레콤 등이 구이저우에 데이터센터를 마련하고 있다. 애플도 이곳에 데이터센터를 차린다. 미국 진공 고속열차 관련 기업 하이퍼루프 트랜스포테이션 테크놀로지(HTT·하이퍼루프)는 구이저우에 최고 시속 1천200여㎞의 시험 철도를 건설하기로 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천안출장샵 = 김해출장샵 규모 7.0의 강진으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롬복 섬에 우기가 다가오면서 피해 계룡출장샵 주민들의 안동출장샵 시름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12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내달부터 우기가 본격화할 것으로 양산출장샵 전망되는 롬복 섬에서는 아직도 피해 복구 작업이 본격화하지 못하고 있다. 롬복에서는 지난 7월 29일 규모 6.4의 지진으로 17명이 숨진 것을 시작으로 강한 지진이 이어졌고, 8월 5일 저녁에는 북부 지역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일어나 563명이 숨지는 참사가 벌어졌다. 재난 오산출장샵 당국은 아산출장샵 이로 인해 42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후에도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끊임없이 이어진 데다 고질적 관료주의로 복구가 지연된 탓에 이재민 대다수는 아직도 임시 천막에서 노숙과 다름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 최대 피해 지역인 북(北) 롬복 리젠시(군·郡)에선 설사와 위생 불량으로 인한 질환에 시달리는 주민의 수가 늘고 있다. 역시 피해가 심한 편인 서(西) 롬복에서는 구눙사리 지역의 이재민 임시대피소에서 4명이 발병한 것을 시작으로 열대성 전염병인 말라리아가 급격히 확산해 최소 10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