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통일 전 동서독 지방자치단체 간의 교류가 남북한 교류 증진의 효과적인 방법론 중 하나로 조명을 받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송고

지난 창원출장샵 6일 서초구의 한 빵집에서 만난 김승현, 남궁옥분, 민해경은 얼핏 봐도 허물없이 편하게 지내는 사이임을 알 수 있었다. 1970~90년대를 주름잡았던 청춘스타들이 이제는 50~60대가 돼 서초동 골목골목에서 수시로 만나 우정을 강릉출장샵 나누고 있다는 것 자체가 정겹고 따뜻해 보였다. 이들 ‘동네 친구’들은 공연도 하고 기부도 한다. 2016년 군포출장샵 한전아트센터에서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무료공연을 했고, 안양출장샵 2017년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펼친 공연의 수익금 1천500만원을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기부했다. 서초구민으로서 지역사회에 봉사도 한다. 지난해 ‘서리풀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바로 이들이 꾸민 것이다. 야외 콘서트 음향 조건상 1천500명이 적정한 공간에 3천명 가까운 인파가 몰려들었고, 1시간30분 예정했던 공연이 쏟아지는 ‘앙코르’에 2시간30분이나 이어졌다.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마산출장샵 통신원 = 대만이 가동 중지된 계룡출장샵 제4원전 핵연료봉을 잇따라 해외로 옮기는 등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의 탈원전 행보가 본격화하고 있다. 5일 연합보와 자유시보 등 대만의 주요 언론에 따르면 제4원전에서 나온 연료봉 120상자 240개가 이날 새벽 컨테이너 12대에 실려 지룽(基隆)항으로 옮겨졌다고 전했다. 충청북도출장샵 이들 연료봉은 미국으로 수송될 예정이다. 대만이 원전 가동을 중지하고 핵연료봉을 해외로 반출하는 것은 지난 7월에 이어 두번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