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버라이즌, 美 4개도시 5G 서비스 선

버라이즌, 美 4개도시 5G 서비스 선제발표…AT&T “LA와 스마트시티 협약”스프린트 “T모바일과 합병 허용하라” 강공…세션주제 온통 5G에 집중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전 세계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와 네트워크 블로거, 미디어, 애널리스트, 통신 하드웨어 장비업체 등이 참가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 2018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막을 올렸다.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매년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펼쳐지는 세계 최대 무선통신박람회인 MWC의 ‘미국판’이다.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렸는데 올해는 무대를 LA로 옮겼다. 내년에는 다시 실리콘밸리에서 가까운 샌프란시스코로 간다. 미국 외에는 중국에서도 MWC 상하이가 열린다.

함춘호는 1986년 시인과 촌장 멤버로 활동을 시작, 이후 조용필과 송창식 남원출장샵 등 유명 뮤지션 작품에 참가하고 있다. 오디세이에서 음악감독으로 참여해 ‘가시나무’ 등 남원출장샵 곡을 들려준다. ‘입영 전야’, ‘영일만 친구’, ‘낭만에 대하여’ 등 히트곡으로 사랑받는 싱어송라이터 최백호도 만날 수 있다. 대구출장샵 ‘내가 만일’, ‘사랑이 꽃보다 아름다워’로 이름을 공주출장샵 알렸고, 민중가요를 부르며 따뜻한 위로를 주는 안치환도 무대에 선다. 몽골 전통예술을 알리는 데 힘쓰고 있는 민속예술그룹 ‘초원의 바람’의 전통악기 연주도 볼 수 있다. 이 밖에 버클리 음대 출신 실력파 4인조 양주출장샵 재즈밴드 프렐류드는 중요무형문화재 경기민요 이수자 전영랑과 함께 재즈와 민요라는 이색 콜라보(협연)를 창원출장샵 선보인다. 울주문화예술회관 관계자는 19일 밀양출장샵 “매년 4천 명 이상 관람객이 찾는 하늘 아래 음악회 울주 오디세이와 함께 올해도 새로운 이야기를 채워갔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