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페루에서 10일(현지시간) 축구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둘러싸고 축구팬과 복음주의 기독교도들 간에 무력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새벽 수도 리마에 있는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 광장에서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 회원들과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 팬들이 패싸움을 벌였다고 RPP방송 등 현지언론이 보도했다. 복음주의 기독교 단체인 ‘엘 아포센토 알토’ 회원들이 건물에 들어가 교회를 설립하려고 축구클럽 상징물에 그림을 그린 것이 발단이었다. 성난 일부 축구 팬들이 건설안전용 모자와 단체 티셔츠를 입은 기독교도 인들을 향해 각목을 휘두르는 장면이 현지 TV에 방영됐다. 경찰은 충돌로 최소 1명이 다치고 여러 명이 체포됐다고 전했다. 엘 아포센토 알토와 알리안사 리마 축구클럽은 수년째 알레한드로 비야누에바 경기장 옆에 있는 광장 소유권을 서로 주장해왔다. 현재 이 광장에는 축구클럽이 세운 주차장과 창고 용도의 시설이 들어서 있다. 이날 폭력사태에 대해 기독교 단체 측 변호인은 합법적으로 광장을 구매한 사실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를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구단 측은 불법적인 사유재산 침해라고 반발하는 한편 팬들에게 자중해달라고 촉구했다.

그의 고마움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은 제주시에 오현단을 세웠다. 오현단은 제주도 기념물 제1호다. 제주에서는 또 동계 정온과 더불어 충남 김정(중종 15년 유배), 규암 송인수 제주목사(중종 29년), 청음 김상헌 안무사(선조 34년), 우암 송시열(숙종 15년) 등 5명의 현인을 기리고 경상남도출장샵 있다. 광해가 왕위에 있던 시절 정온과 이익, 이태경, 송상인, 광산 노씨부인(인목대비 어머니) 등이 제주로 유배왔다. 광해군은 선조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동두천출장샵 선조는 경복궁을 떠나 의주로 피신하고 광해군을 세자로 삼았다. 전란에도 광해군은 평안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역을 돌며 의병을 독려했다. 민심을 대구출장샵 수습하는 등 임진왜란을 극복한 데 큰 역할을 했다. 광해는 선조가 갑작스럽게 승하한 직후인 1608년 왕에 올랐다. 광해는 세금제도 면에서 공납을 폐지하고 대동법을 시행했다. 공납은 가구별로 지방 특산물을 세금으로 걷는 것이다. 대동법은 특산물을 대신해 쌀로 통일해 지주에게 걷는 납세제도다. 공납은 지역 전주출장샵 실정에 맞지 않은 데다 가구마다 과도하게 시흥출장샵 부과돼 사회적 문제가 많았다. 대동법 시행에 따라 소득을 많이 올리는 지주가 대동미라는 이름으로 세금을 냈다. 소작인 등 가난한 농민들은 세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됐다. 또 중국을 놓고 패권을 다투던 후금(청나라)과 명나라 사이의 중립 외교를 펼쳐 전쟁이 휘말리지 않도록 제천출장샵 실리를 따졌다. ‘허준’에게 ‘동의보감’을 편찬하도록 경상북도출장샵 해 일반 백성이 주위에서 쉽게 약재를 구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임진왜란 때 불탄 궁궐을 무리하게 다시 지으면서 세금과 노역으로 백성들의 원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광해의 지지세력인 이이첨, 정인홍 등 일부 북인 세력이 전횡을 일삼았고 공공연히 뇌물정치, 매관매직이 성행했다. 붕당정치 시대인 당시 광해와 지지세력인 북인의 반대편에는 서인들이 있었다. 서인 세력은 어머니를 죽이고 동생을 살해한 ‘폐모살제’를 명분으로 1624년 인조반정을 일으킨다. 폐모살제는 광해의 배다른 동생인 영창대군을 살해하고 그 어머니 인목대비를 유폐한 것을 의미한다. 인조반정으로 집권에 성공한 서인 세력은 광해에 대해 패륜을 저지른 이로 묘사하고 매관매직 등의 실정을 부각했다. 광해를 다룬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해를 대동법을 시행하고 명과의 사대보다는 자주적 실리 외교에 힘쓴 조선의 유일한 개혁 군주로 다루고 있다. 역사 선생님 1천명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역사 이야기’ 1위로 광해군를 뽑기도 했다. 양진건 교수는 “광해는 패륜을 저지르는 등 실정이 있는 것은 맞지만 반면에 개혁 군주로서 백성을 위한 정책을 펼친 면도 있다”며 “역사에서 실정만 부각됐으나 높이 평가받을 점도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