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 중인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 앞 정원에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식수 행사를 갖고 한국에서 가져간 모감주나무를 심으며 한 말이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식물에 대한 지식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기념식수를 할 나무는 모감주나무다. 꽃이 황금색이고, 나무 말은 ‘번영’이다”라며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과 북측을 대표한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데 이어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기념식수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인사했다.

한민족 정체성 함양하며 강릉출장샵 네트워크 활성화 모색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전라남도출장샵 = 재외동포재단(이사장 한우성)이 주최하는 ‘2018 세계한인차세대대회’가 17일 오후 서울 김제출장샵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막을 올렸다. 올해로 21회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24개국에서 80여 명의 한인 차세대 리더들이 참가했다. 이들은 ‘스무 살의 열정으로 세상을 잇다’라는 슬로건 아래 21일까지 서울과 경기도를 오가며 정체성을 함양하고 교류활동을 김제출장샵 통해 한민족 네트워크 강화에 나선다. 개회식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석기 자유한국당 김해출장샵 의원, 국내 주요 인사 등이 참석했다. 강 장관은 축사를 통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개최되는 중요한 시기에 모국 방문에 참여한 것을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향한 여정에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며 “대회 기간 서로의 다양한 생각을 나누고 교류활동을 벌여 미래의 대구출장샵 꿈을 다지는 소중한 수원출장샵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