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그는 “인정자들은 관할 출입국사

그는 “인정자들은 관할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법무부가 배포하는 처우 안내문을 받는다”며 “안내문은 단 두 쪽짜리로 최소한의 정보만 담고 있고, 그마저도 난민법의 처우 관련 조항을 풀어놓은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난민 인정자를 포함하는 사회보장 서비스마저도 다언어 지원이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런 수준으로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권이 보장됐다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활동가는 “난민이 될 수밖에 없었던 본국의 열악한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는 난민들의 본국 귀환은 기약이 없다”며 “난민 인정자를 오래 함께할 사회구성원으로 인식하고 첫 단계부터 차근차근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보고회에서는 난민 인정자의 언어장벽과 행정 조치에서의 배제, 주거권 현황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송고

창원시는 30일 기준으로 진해시가지 벚꽃이 80%가량 보령출장샵 개화했다고 밝혔다. 경화역, 여좌천,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벚꽃 군락지마다 벚꽃이 흐드러지게 의왕출장샵 폈다. 창원기상대는 여좌천 벚꽃이 지난해보다 하루 이른 지난 29일부터 만발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창원기상대는 “벚나무 한 그루에서 80% 이상 꽃이 피었을 때를 ‘만발’로 보는데 여좌천 일대 벚꽃은 군항제 개막 군포출장샵 이틀을 남겨놓고 활짝 폈다”고 말했다. 대구출장샵 여좌천을 따라 제천출장샵 심어진 수십 년생 벚나무들은 벌써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여좌천 일대는 미국 CNN방송이 ‘한국에서 꼭 가봐야 할 50곳’으로 꼽은 벚꽃 명소다. 철로 변을 따라 벚나무가 서산출장샵 군락을 이룬 경화역을 비롯해 제황산 공원, 해군진해기지사령부, 해군사관학교에 심어진 아름드리 벚나무들도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다 군포출장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