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남북 종교인들은 9일 공동성

○…남북 종교인들은 9일 공동성명을 채택한 뒤 단풍이 짙은 금강산 구룡연 계곡을 함께 거닐었다.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과 강지영 조선종교인협회 협회장은 신계사로부터 금강문에 이르는 계곡 산길을 3시간 동안 함께 오르내리며 담화를 나눴다. 두 남북 종교 대표는 금강산의 짙은 단풍을 배경으로 어깨동무하고 기념촬영을 하며 종교인으로서 남북 긴장완화와 평화통일에 기여할 방법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남북공동발굴조사 6개월만에 종료…유물 3천500여점 출토(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남북이 지난 6개월간 개성 만월대 지역을 양주출장샵 대상으로 시행한 제7차 공동발굴조사에서 고려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금속활자가 출토됐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는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015 개성 만월대 익산출장샵 성과 브리핑’에서 “지난 6~11월 개성 만월대 서부건축군 7천㎡를 발굴조사한 결과 19동의 건물지와 3천500여점의 유물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번 발굴조사에서 가장 주목할 점은 지난 14일 만월대 서부건축군 최남단 지역 신봉문터 서쪽 255m 지점에서 출토된 금속활자다. 개성 만월대에서는 1956년 금속활자가 발견된 하남출장샵 이후 추가적인 출토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2007~2014년 성남출장샵 조사에서는 짧은 발굴 기간 등의 한계로 찾아내지 못했다. 그러나 7차 조사에서는 발굴 기간이 6개월로 긴데다가 조사인력도 순천출장샵 늘어나면서 금속활자 전담팀이 꾸려졌고, 가능성이 있는 지역의 표토 아래 20~30㎝ 지점에서 파낸 흙을 채로 쳐 거르는 작업을 김제출장샵 꾸준히 시행한 결과 이번 활자를 창원출장샵 찾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