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건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한설

▲ 건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한설희 교수(건국대병원 의료원장)가 ‘한설희 명의의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책은 치매를 예방하고 진단하는 방법과 단계별 증상 소개, 준비하고 받아들이는 방법 등이 담겼다. 치매에 대한 오해와 속설을 풀기 위해 진료실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하는 질문 10가지와 답변도 실렸다. 한 교수는 대한치매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역임한 치매 분야 권위자로, 현재 건국대병원 의료원장 및 건국대학교 의무부총장을 맡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비바리움의 여름 학교 과정은 처음 4주는 2천 년 전 로마 사람들의 일상을 주제로 한 책을 교과서 삼아 자연스럽게 문법을 익히고, 후반 4주는 고대 로마의 정치가 겸 문장가 키케로, 고대 로마의 시인 베르길리우스 등이 남긴 고전을 읽는 수업으로 진행된다. 토요일을 포함한 평일 일정은 다 같이 모여 아침 식사를 하는 오전 8시부터 연극 방식으로 진행되는 저녁 공동 수업을 마치는 9시까지 쉴 새 없이 돌아간다. 삼척출장샵 희망하는 사람들은 오후에 고대 그리스어(희랍어)도 충청북도출장샵 배울 수 있다. 일요일에는 오스티아 제천출장샵 안티카, 아피아 가도 등 라틴어의 흔적이 남아 있는 로마 근교의 고대 유적을 방문해 건축물에 전라북도출장샵 새겨진 라틴어를 직접 읽으며 고대 로마인들의 숨결을 느끼는 현장 학습으로 이뤄진다. 수강료는 1인당 4주에 2천600 유로(약 337만원)가량이다. 이 금액에는 하남출장샵 라틴어 수업은 물론 기숙사와 양질의 세 끼 식사가 모두 포함돼 있다. 서머 스쿨을 통해 얻은 수익은 매년 10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이어지는 1년 정규과정 학생들을 위한 경비로 충당된다. 무료로 진행되는 정규과정 수강생 30명은 18∼25세의 전 세계 인문학도 가운데 까다로운 면접을 거쳐 선발한다. 전 세계 유수 대학 인문학도 사이에 이곳의 명성이 입소문으로 퍼지면서 최근에는 정규과정에 들어오려면 10대 1에 달하는 경쟁률을 뚫어야 할 정도다. 세간에선 광양출장샵 죽은 언어로 치부되는 라틴어를 가르치는 비바리움 하남출장샵 노움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이유는 무엇일까.